EIU in the world2017.10.31 10:49

세계시민교육(education for global citizenship)에 관한 논의가 유엔에서 한국의 주도로 활 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인간의 존엄성과 상호존중, 관용 및 다양성 등 핵심가치 습득을 통해 폭력적 극단주의, 난민,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을 모색하자는 세계시민교육은 2015년 개발정상회의에서 채택된 지속가능개발목표(SDG)중 교육세부목표(4.7)에 한국의 주도로 포함된 이후 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빠르게 부상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025일 주 유엔 한국 대표부는 조태열 대사와 주유엔 카타르대표부 Sheikha Alya Ahmed bin Saif Al-Thani 대사 공동주최로 2차 세계시민교육 우호그룹 회의를 개최했다. 한국주도로 지난 61일 출범한 세계시민교육 우호그룹은 45개국이 참여하고 있으며, 2차 회의에는 프랑스, 독일, 스페인, 캐나다, 브라질, 몽골, 베트남, 케냐 등 30개 유엔 회원국과 유네스코, 유니세프, 유엔 문명간연대(UNAOC), 유엔 아카데믹임팩트(UNAI), 세계시민교육연합 2030 등 유엔 기관 및 NGO참석하여 세계시민교육 협력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하였다.

      세계시민교육 논의 초기 단계부터 적극 참여, 국제사회에서 리더십을 발휘해온 한국은 향후 우호그룹 논의과 더불어 세계시민교육 관련 유엔 기관 및 NGO와 협력 강화, 세미나 및 부대행사 주최 등을 통한 유엔 차원의 세계시민교육에 대한 관심 제고, 학교 교육 과정 및 교수법(pedagogy)에 세계시민교육을 포함하는 방안에 대한 각국의 경험 및 모범 관행 공유, 폭력적 극단주의, 난민, 여성 및 청년 권익 신장, 기후변화, 지속가능개발, 미디어 해독력(media literacy), 분쟁예방 등 글로벌 이슈 대응에 있어서 세계시민교육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모색해나갈 예정이다.

    - 사진: 주유엔 한국대표부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
EIU in the world2016.04.07 14:08

 

지난 3월 21-22일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린 전문가 회의에서 각국의 교육전문가들과 폭력적 극단주의 예방 전문가들이 폭력적 극단주의 예방 교육 정책 지침서(Technical Guide) 작성을 위한 경험과 조언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지침서는 교육부 정책 수립자들이 폭력적 극단주의를 다룰 수 있는 효과적이고 적절한 교육관련 행동들을 계획하고 실행하는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또한, 교육자들을 위한 출판물 ‘폭력적 극단주의 예방을 위한 교사 지도서’도 보완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폭력적 극단주의와 관련하여, 정책 수립자들을 위한 실제적이고 실용적인 예방 지침을 제시하며 교육계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교사들의 구체적인 책임, 폭력적 극단주의를 막는 주요 기술과 역량, 그리고 사회의 다양한 분야와 교육 이해관계자들이 폭력적 극단주의를 막으려는 노력에 참여할 수 있는 효과적인 접근과 같은 지침서의 중요한 내용들을 논의하였다.

이 지침서는 세계적 맥락에 맞는 교육분야의 정책 입안 도구로서 적절히 사용될 것으로 기대되며, 초안은 올해 9월에 열릴 ‘폭력적 극단주의 예방을 위한 국제회의’(Global Meeting on Prevention of Violent Extremism)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참조>

http://www.unesco.org/new/en/media-services/single-view/news/experts_meet_to_produce_technical_guide_on_education_to_prevent_violent_extremism/#.Vv4anZyLSUm

사진: http://iite.unesco.org/news/639237/ 제38차 유네스코 총회 세션(2015. 11. 3-18): 폭력적 극단주의를 막기위한 유네스코의 역할 및 2030 지속가능 개발 의제 이행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
EIU in the world2016.04.07 14:06

 

The consultation meeting took place at UNESCO Headquarters, on 21-22th March, and international experts in education and in the prevention of violent extremism around the world gathered to share experiences and advise to develop the document of the technical guide. The guide will be designed to guide policy-makers of ministries of education to plan and implement the effective and appropriate education-based activities that can deal with the main issues of violent extremism. Also, A Teacher’s Guide on the Prevention of Violent Extremism, a publication made for educators, will be complemented.

The meeting highlighted the role and responsibilities of the educator sector on the topic of prevention of violent extremism, by providing realistic and pragmatic guidelines to policy-makers. To be addressed in the guide, critical issues, such as specific responsibilities of teachers, key skills and competencies that can against violent extremism and effective ways that educational stakeholders and other sectors of society can participate in prevention, were discussed.

This technical guide will be used as a policy tool in the education sectors based on world contexts, and the first draft will be finalized during the Global Meeting on Prevention of Violent Extremism, which will be held in September 2016.

<Reference>
http://www.unesco.org/new/en/media-services/single-view/news/experts_meet_to_produce_technical_guide_on_education_to_prevent_violent_extremism/#.Vv4anZyLSUm

Photo: http://iite.unesco.org/news/639237/
33th Session of the UNESCO Generral Conference(3-18, November 2015) reaffirmed the Organization's role in the fight against violent extremism and in taking forwrd the 2030 Agenda for Sustainable Development.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
EIU in the world2016.03.30 09:23


3월 21일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을 맞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인종차별을 없애기 위한 세계의 다양한 노력들을 당부했다. 지난 2001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렸던 유엔 세계 인종차별 철폐회의에서 결의문 채택 이후, 올해에는 인종차별 철폐를 위한 그 동안의 도전들과 성과에 대한 논의가 강조되었다.

반기문 사무총장은 인종 차별을 없애고 인권을 지키기 위해 세계 곳곳에서 새로운 법안들과 보호조치들을 도입하고, 관련 단체들을 설립하는 등 다양한 시도들이 진행되었다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시민사회단체에서도 인종차별에 대항하고, 인권을 지키기 위한 목소리를 높여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아직도 세계 곳곳에 만연해있는 인종 프로파일링, 특정 집단에 대한 폭력, 소수집단에 대한 적대심 등의 차별을 막기 위해 더 많은 노력들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반난민, 반이주민, 반이슬람에 대한 부정적 정서나 감정이 폭력으로 나타난다며, ‘더반 선언 및 행동계획’이 정치적 편의에 의해 약화되는 것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그는 인권과 모든 사람들의 존엄성을 강조하며, 차별로 인해 고통 받는 사람들과 더불어 온 인류를 위한 제도의 실행을 촉구했다.  

이 날 참석한 유네스코 사무총장 이리나 보코바는 인종 차별에 반대하기 위해 모든 사람들의 마음과 공공제도에 인종주의와 불관용에 저항하는 방벽을 세워야 한다며, 유네스코에서 진행하는 세계시민교육을 언급했다. 유네스코는 세계 평화를 저해하고, 사회적 결속을 약화시키는 인종차별에 맞서기 위해, 국제이해와 비판적 사고, 그리고 문화간 대화를 증진하기 위한 세계시민교육을 강조하고 있다. 

<참조>

유엔 뉴스센터: http://www.un.org/apps/news/story.asp?NewsID=53501#.Vvn_itKLSUk

사진: 유엔 사진(John Issac)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
EIU in the world2016.03.30 09:21


On the International Day for the Elimination of Racial Discrimination, United Nations Secretary-General Ban Ki-moon called for increased global efforts toward eliminating racial discrimination. Since the agreement of 2001 World Conference against Racism, Racial Discrimination, Xenophobia and Related Intolerance was adopted in Durban, South Africa, challenges and achievements that have been progressed were underscored in this year.

According to the message of the UN Secretary General, the world has undoubtedly strived to ensure non-discrimination and human rights in various ways, by introducing “new laws and safeguards, and establishing new institutions.” With this movement, civil society organizations started to work actively and vigorously, reinforcing the protection of human rights and preventing from discrimination.

However, he cited that the global efforts against discrimination are not yet enough, as we witness “a surge of intolerance, racist views and hate-driven violence”, listing racial profiling, violence against certain communities, and hostility toward minorities. He added that those sentiments toward “anti-refugee, anti-migrant, and anti-Muslim bigotry” result in violence and attacks, warning that Durban Declaration and Programme of Action is being weakened by political expediency. Highlighting the value of human rights and dignity for all, he also asked for “implementation of the framework, which can uplift not only those who suffer most profoundly but humanity as a whole.”  

On that day, Irina Bokova, Director-General of the UN Educational, Scientific and Cultural Organization (UNESCO) said that building “the defenses against racism and intolerance in the minds of every individual and within common institutions” is crucial to stand against racial discrimination. She mentioned that UNESCO emphasizes global citizenship education to foster International understanding, critical thinking and intercultural dialogue “to counter this evil”, which impedes peace and undermines the social cohesion within multicultural societies. 


<Reference>

UN News center: http://www.un.org/apps/news/story.asp?NewsID=53501#.Vvn_itKLSUk

Photo: UN Photo/John Isaac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
EIU in the world2016.03.10 09:27

 

According to UNESCO office in Bangkok, Happy Schools art exhibition and report will be launched to coincide with the UN International Day of Happiness, 20 March 2016. As part of UNESCO Bangkok’s Happy Schools Project, top 30 submissions will be showcased in Art exhibition, and the report will be released. The report presents the ‘Happy Schools Framework’ on the topic of various criteria and the ways to make happy schools, based on feedbacks from students, teachers and parents and those who participated the Happy School seminar which was held in last year. The report is mainly calls for new education types that lead students not to be stressed, but to find their unique talents and strength, shifting away from focusing on “the numbers”.

Happy School Project is one of the major activities of UNESCO Bangkok office under the mission of promoting peace through education in the Asia-Pacific region. It was launched in 2014 to identify and implement proven practices at school level by integrating the concept of ‘Happy Schools’.

<Reference>
Happy Schools Project webpage: http://www.unescobkk.org/education/quality-of-education/happy-schools-project/
Photo: http://www.unescobkk.org/education/quality-of-education/happy-schools-project/happy-schools-seminar/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
EIU in the world2016.03.10 09:25

 

유네스코 방콕 사무소에서는 2016년 3월 20일, 유엔 세계 행복의 날을 맞아 행복한 학교 그림전시회를 열고, 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행복한 학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번 전시회에는 공모전에 제출된 그림 중 상위 30개의 그림이 전시되며, 행복한 학교와 관련된 보고서가 발표된다. 보고서는 학생, 교사, 학부모들과 작년 방콕에서 열린 ‘행복한 학교 세미나’ 참가자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행복한 학교 체제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기준과 방법들에 관한 내용을 다룬다. 이 보고서는 성적 위주의 교육방식보다는 학생 개개인의 재능과 강점을 발견할 수 있는 새로운 수업방식을 요청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행복한 학교 프로젝트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교육을 통해 평화를 증진시킨다는 목적 하에 이뤄지고 있는 유네스코 방콕 사무소의 주요 사업 중 하나다. 이 프로젝트는 행복한 학교라는 개념을 학교 실천 현장에 통합하고 실행하자는 취지로 2014년에 시작되었다.

<참조>
유네스코 방콕사무소 홈페이지: http://www.unescobkk.org/education/quality-of-education/happy-schools-project/
사진: 유네스코 방콕사무소 홈페이지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
EIU in the world2016.02.17 10:21

 

 

지난 2월 8일 유네스코 70주년 및 캘리포니아 대학교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의 유네스코 석좌 시스템 설립을 기념하는 행사에서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세계시민교육을 언급하고 오늘날 어떤 중요성을 갖는지 강조하였다.

보코바 사무총장은 행사에서 “오늘날의 난관들을 극복하기 위해 젊은이들에게 세계시민으로서의 단결력과 기술, 그리고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리고 관용과 지식, 그리고 문화간 이해의 증진을 통해 지구촌을 위협하는 폭력적 극단주의에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교육이란 타문화를 이해하는 능력, 존중, 그리고 평등한 존엄성을 가르치는 것이며 근본적으로 평화의 밑거름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와 뜻을 같이 하는 세계시민교육 전문가인 카를로스 알베르토 토레스 교수가 이끄는 UCLA 석좌 시스템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을 표명하였다.

<참조>
http://www.unesco.org/new/en/media-services/single-view/news/irina_bokova_call_for_global_citizenship_education_in_turbulent_times/#.Vr0hRvmLSUm
사진: 유네스코, 캘리포니아 대학교 로스앤젤레스 캠퍼스 뉴스룸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
EIU in the world2016.02.17 10:20

 

UNESCO Director-General Irina Bokova mentioned and stressed the importance of Global Citizenship Education (GCED) at the celebration of marking the 70th anniversary of UNESCO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new UNESCO Chair in 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 (UCLA) which took place on 8th of February.

The Director-General emphasized that “we must provide every young woman and man with a sense of solidarity as global citizens, give them skills and values they need to tackle the challenges of our times.” She also stated that we need to counter violent extremism with tolerance, knowledge and cultural dialogues.

Ms Bokova affirmed that UNESCO will continue to cooperate with this Chair by addressing Professor Carlos Alberto Torres, an expert in GCED who will lead the new Chair at UCLA, and said that UNESCO shares his vision that “education must be about cultural literacy, respect and equal dignity,” and that fundamentally it should be the foundation for peace.

<Reference>
http://www.unesco.org/new/en/media-services/single-view/news/irina_bokova_call_for_global_citizenship_education_in_turbulent_times/#.Vr0hRvmLSUm
Photo: UNESCO, UCLA Newsroom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
EIU in the world2016.02.05 10:40

 

The Global Education Monitoring (GEM) Report released a new policy paper on 19th of January that highlights the importance of increasing the number of textbooks for children worldwide. Titled “Every Child Should Have a Textbook,” it aligns with the new UN Sustainable Development Agenda which emphasizes quality education for increased learning outcomes.

According to conducted research, primary schools in developing countries approximately 4 students do not have a textbook and in some African countries scarcity is rising even higher due to the rise of school enrolment. In addition, the paper’s data showed that providing textbooks to every child in Sub-Saharan Africa can increase literacy levels by 5 to 20% in the region.

The GEM Report suggested developing new finance models that are able to facilitate long-term, predictable financing. The research especially stressed the importance of a procurement process which involves private sectors. This new model expects to triple the number of books available to children especially in developing countries.
UNESCO released the policy paper in time for the World Economic Forum, which was held in 20 – 23rd January, to draw attention of the participating companies.

<Reference>
https://efareport.wordpress.com/
Photo: The Global Education Monitoring Report blog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