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in South Korea announced that ‘Story of Drugs in My Body’ will be published for multicultural families to celebrate 7th together day (a national memorial day for people in various ethnic groups and cultures to understand each other and coexist in a multicultural society) on 20 May.

‘Story of Drugs in My Body’ includes the information about the safety of medicine in Korean, English, Chinese, and Vietnamese on one side. This brochure contained ▲ directions for the use of medicine ▲ being careful about medicine ▲the medicine that teenagers should know.

The section of ‘Directions for the use of medicine’ explains how to read the instructions of medicine and how to store the medicine and ‘being careful about medicine’ introduces how to get the information about medicine and the side effects. Also, ‘the medicine that teenagers should know’ gives specific information and symptoms of medicine which is for losing weight and getting smarter.

According to Chung-Cheong News, Lee Dong-hee, the manager in division of Pharmaceutical Policy, Pharmaceutical Safety Bureau,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said that it will be helpful for multicultural families to use medicine safely through this ‘Story of Drugs in My Body’.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will distribute this brochure to 230 Multicultural Family Support Centers, national public libraries, and Immigrant Support Centers.





Posted by 비회원


대한민국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5월 20일 제 7회 세계인의 날 (다양한 민족ㆍ문화권의 사람들이 서로 이해하고 공존하는 다문화 사회를 만들자는 취지로 국가기념일로 제정한 날)을 맞아 다문화 가족을 위한내 몸 속 약 이야기을 발간한다고 밝혔다.


내 몸 속 약 이야기는 한 면에 의약품 안전사용 관련 내용이 한글·영어·중국어·베트남어 등 4개국어로 기재되어 있다. 이 책자는 ▲약 잘 사용하기약 조심하기청소년이 알아야 할 약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약 잘 사용하기에서는 약 설명서 보는 법과 약의 보관 등에 대해 설명하고, ‘약 조심하기에서는 약의 부작용과 약 정보를 얻는 법 등을 소개하고 있다. 청소년이 알아야 할 약에서는 공부 잘하는 약, 다이어트 약 등의 정확한 안내와 부작용 정보를 제공한다.


충청일보에 따르면 식약처 의약품 안전국 의약품정책과 이동희 과장은 "이번 '내 몸 속 약 이야기'를 통해 다문화 가족이 안전하게 의약품을 사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식약처는 전국 다문화가족지원센터 230여 곳, 공립도서관 및 이주민지원센터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출처 :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