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CEIU 안과밖2015.03.18 10:36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이하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은 유네스코 본부, 대한민국 외교부, 유엔 글로벌교육우선구상(GEFI) 사무국과 공동으로 지난 2015년 3월 6일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2015 세계교육포럼 설명회 및 글로벌시민교육 세미나’를 개최했다.

오는 5월 인천에서 개최되는 2015 세계교육포럼을 홍보하고, 유네스코 Post-2015 교육의제 및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의제에 글로벌시민교육을 적극 반영하기 위해 열린 이번 회의에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 오준 주유엔 대한민국 대표부 대사, 정우탁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장을 비롯하여 각국의 주유엔 대표부 대사 및 외교관, 국제기구 관계자, 글로벌시민교육 전문가,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세계교육포럼 설명회는 오준 주유엔 대사의 소개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과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개회사를 했다. 이어 치엔 탕 유네스코 교육사무총장보와 김영곤 2015 세계교육포럼 준비기획단장이 세계교육포럼 상세내용 및 준비상황 등을 설명한 후, 참석자들과 질의응답 세션을 가졌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전세계가 유엔이 새로운 개발의제를 채택하고 새천년개발목표(MDGs)를 잇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준비하는 시점에 열리게 될 2015 세계교육포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세계교육포럼의 결과가 모든 아이들이 학교에서 교육받는 미래를 만들기 위한 유엔의 노력과 함께하며 이를 한층 앞당기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각 회원국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반기문 사무총장은 2000년 이후 새천년개발목표(MDGs)와 모두를 위한 교육(EFA) 실현을 위한 진전이 있었고, 올해 유엔은 교육의 기회를 더욱 확대하기 위한 야심찬 목표를 세울 예정임을 밝혔다. 나아가 특히, “글로벌시민교육은 극단적인 폭력과 편협함이 기승을 부리는 이 시대에 상호이해를 증진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세계교육포럼이 이러한 노력에 중대한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 또한 1990년 좀티엔, 2000년 다카르 포럼에 이어 새로운 교육의 비전을 설정하게 될 2015 세계교육포럼의 의미를 다시 한번 역설했다. 더불어 이리나 보코바 사무총장은 이미 여러 유엔 기구들이 협력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9월 유엔 총회에서 도출할 Post-2015 개발의제의 기반을 마련하고, 향후 15년의 교육의제를 포함할 행동강령(framework of action)을 채택하게 될 2015 세계교육포럼에 유네스코 회원국의 교육장관과 관련 인사들의 참석과 공조를 요청했다.

오준 주유엔 대사는 전세계가 함께 교육의제를 논의하는 세 번째 무대인 2015 세계교육포럼을 한국이 개최하게 되어 영광이고, 동 포럼은 반기문 사무총장의 이니셔티브이자 유네스코의 장기적 목표인 모두를 위한 교육(EFA)의 성과를 평가하는 의미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교육포럼에 이어서 진행된 글로벌시민교육 세미나는 한충희 주유엔 대한민국 대표부 차석대사의 사회로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네스코와 관련 전문가들이 발제 및 질의 응답 세션을 가졌다.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은 글로벌시민교육 세미나 개회사를 통해 유엔 글로벌교육우선구상(GEFI)의 세 가지 목표 중 하나인 글로벌시민교육이, 16개 챔피언 국가들의 참여로 발전해 왔음을 설명하면서 특히 챔피언 국가로서 한국과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의 글로벌시민교육에 대한 공헌을 높이 평가했다. 또한 한국 사회가 가진 교육에 대한 뿌리 깊은 믿음과 헌신은 유네스코와도 공유되어야 하며, 나아가 유엔에도 전달되어야 할 가치라고 말했다. 이리나 보코바 사무총장은 그 어느 때보다도 지금 교육이 산술능력과 문해능력을 넘어 존중과 존엄에 기반한 문화적 소양의 함양, 평화의 문화 구축, 사회ㆍ경제ㆍ환경을 관통하는 지속가능발전을 위해 나아가야 할 때라고 강조하면서 “글로벌시민교육이 바로 이러한 가치와 목적을 포괄하고 있는 교육으로서 반드시 새로운 Post-2015 개발의제에 포함되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하였다. 더불어 “글로벌시민교육은 평화, 인권, 민주주의 가치를 함양하여 일상의 변화를 추구하며, 교사들을 훈련하고 교육과정을 재편하는 과정까지 포괄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유네스코는 유네스코 아태교육원, 마하트마간디 평화지속가능발전교육원(MGIEP) 등을 비롯한 유네스코 내 여러 전문기구들과 협력하여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하고 있음을 밝혔다.

한충희 주유엔 대한민국 대표부 차석대사도 환영사를 통해 2012년 반기문 사무총장의 GEFI로 새로운 주목을 받기 시작한 글로벌시민교육은 유엔 헌장의 가치를 실현하고, Post-2015 개발의제를 성공적으로 이행하는 데 중요한 요소임을 강조했다. 또한 한충희 차석대사는 폭력적 극단주의에 대한 대응이 긴요한 이 시점에 인간의 존엄성, 관용, 사회정의, 문화적 다양성, 성평등 및 환경보호 등 보편적 가치에 주목하는 글로벌시민교육이 지난 9월 유엔 SDGs 보고서의 교육 목표 중 하나로 채택되면서 글로벌시민교육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면서, 오는 9월 정상회의를 앞두고 글로벌시민교육에 대한 회원국, 국제기구, 비정부기구들이 더 큰 지지를 보내줄 것을 호소했다. 

 

 

이밖에 글로벌시민교육 세미나에서는 자미라 벌리(Jamira Burley) 글로벌교육우선구상(GEFI) 청년지원단체(YAG) 공동의장이“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글로벌시민의식: 청소년의 시각”을, 크리스 캐슬(Chris Castle) 유네스코 글로벌시민교육과장이“더 평화롭고 포용적인 세상을 위한 글로벌시민교육”을, 카를로스 알베르토 토레스(Carlos Alberto Torres)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교(UCLA) 교수가 “Post-2015 개발의제(SDGs) 달성을 위한 글로벌시민교육의 역할”을, 정우탁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장이 “글로벌시민교육의 실천사례 공유“ 등에 대한 주제 발표가 있었다.

발표가 끝난 후에는 각계각층에서 모인 세미나 참가자들이 글로벌시민교육이 다룰 수 있는 폭넓은 주제와 교육 대상, 교육의 확산을 위한 새로운 국가적 전략 등에 대한 다양한 질문과 의견을 공유하며 글로벌시민교육에 대한 모두의 관심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이해를 보다 높이는 토론 시간을 가졌다.

이번 회의는 각국의 주유엔 대표부 대사를 포함한 고위인사들에게 2015 세계교육포럼을 홍보하여 세계교육계의 주요인사, 각국 교육장관, 교육 관련 기구들의 적극적인 포럼 참석을 독려하는 동시에 우리나라가 국제적 논의를 주도하는 교육 의제인 글로벌시민교육이 그 중요성을 인정받고 Post-2015 개발 의제에 포함될 수 있도록 유엔, 유네스코, 각 회원국 및 관련 기구들과의 다양한 협력을 확대해 나가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

 

 

“훌륭한 교사는 양질의 교육에 핵심적인 역할을 합니다.” 

교사의 능률을 높이는 데 두각을 나타낸 프로젝트에 수여하는 유네스코-함단 빈 라시드 알 막툼 상(UNESCO-Hamdan bin Rashid Al Maktoum Prize for Outstanding Practice and Performance in Enhancing the Effectiveness of Teachers, 이하 함단상) 시상식에서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한 말이다. 이번 함단상 수여식은 세계 교사의 날 20주년을 기념하며 10월 7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렸다. 64개국 99개 프로젝트들 가운데 세 개의 팀이 선정되었다.

- Oxfam Novib and Education International Team (벨기에): “모두에게 훌륭한 교육자를: 모든 어린이들은 좋은 교사를 필요로 한다”

이 프로그램은 2007년 말리와 우간다에서 설립되었다. 이는 정부 관계자, 교사 조합, 시민 사회와 학자들의 협력을 도모하고, 초등 교사의 역량을 기름으로써 교사 훈련과 전문 발달 프로그램의 개혁을 추구한다.

- SOS Villages d’enfants Team (마다가스카): 교사 훈련 프로그램

이 프로그램은 2011년 이래로 초∙중등 교사들을 대상으로 한 비공식적 수업을 통하여 교사 훈련을 제공해왔다.

- The ProEd Foundation Team (파나마): 교사를 가르치는 교사들 – 전문적 학습 공동체 (PLC) 프로젝트

이 프로젝트는 파나마의 공립 및 저소득 사립 학교 교사와 학교 관계자들에게 교육과 인종, 사회경제계급, 그리고 성별에 상관없이 지속적이고 전문적인 양질의 발전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곳을 클릭하면 세 프로젝트들에 대해 더 자세히 알 수 있다.)

2009년 창설되어 세이크 함단 빈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의 자금으로 운영되고 있는 이 상은 개발도상국이나 소외계층 교사의 질 향상에 특별한 기여를 한 프로젝트에 2년마다 한 번씩 수여된다.


본문 출처:

http://www.unesco.org/new/en/media-services/single-view/news/unesco_hamdan_bin_rashid_al_maktoum_prize_rewards_teachers_for_outstanding_practice/back/9597/#.VDa1sfl_tlw

http://www.unesco.org/new/en/education/themes/education-building-blocks/teacher-education/teacher-prizes/hamdan-prize/

사진 출처:

http://www.hamdanunesco.ae/en

http://www.unesco.org/new/en/media-services/single-view/news/unesco_hamdan_bin_rashid_al_maktoum_prize_rewards_teachers_for_outstanding_practice/back/9597/#.VDa1sfl_tlw



Posted by 비회원
APCEIU 안과밖2014.02.07 11:13

 

지난 2월 3일 유네스코 이리나 보코바 사무총장이 아태교육원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아태교육원 정우탁 원장이 지난 192차 이사회에서 방문을 요청한 것에 대한 응답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이에 대해 정 원장은 “아태교육원을 방문하겠다는 약속을 지킨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면서 아태교육원 또한 보코바 사무총장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코바 사무총장은 일전에 아태교육원이 미얀마에서 프로그램들을 진행하는 것을 제안했었는데, 이를 받아들여 우리는 올해 미얀마의 교육자들을 위한 연수와 청소년들을 위한 사진교실을 개최할 계획입니다”

그는 또 “이번 역사적인 방문은 아태교육원의 직원들, 특히 보코바 사무총장을 롤 모델로 삼고 유네스코의 비전과 사명을 위해 일하고 싶어하는 여성 직원들에게 큰 격려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원장의 소개에 이어진 강연에서 보코바 사무총장은 아태교육원의 ‘동남아시아 공동사 연구 프로젝트’를 언급하면서 “서로 다른 나라와 민족이 공유하는 역사를 바탕으로 한 대화를 통해 화해에 이르고자 하는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태교육원은 다양한 국제이해교육 및 글로벌 시민교육 프로그램들을 통해 유네스코의 사명을 완수하는 데 있어 중심적인 역할을 해나가고 있습니다”


특히 보코바 사무총장은 지난해 아태교육원이 유네스코 본부와 대한민국 정부의 협조 하에 ‘글로벌 시민교육 전문가회의(Technical Consultation on Global Citizenship Education)’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것을 치하했다. 그는 “교육을 통해 글로벌 시민의식을 강화하는 것은 단순히, 유엔이 시작한 ‘글로벌 교육우선 구상(Global Education First Initiative)’의 세 가지 목표 중 하나가 아니라 21세기 교육의 필수조건”이라고 강조했다.

 “새천년개발목표(Millennium Development Goals)가 일단락되는 2015년을 목전에 두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지속가능하고 보편적인 어젠다를 공들여 개발해나가야 할 때”라면서 보코바 사무총장은 이런 맥락에서 유네스코와 아태교육원이 하고 있는 일은 지속가능한 개발과 평화의 문화를 확산해 나가는 데 있어서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방문에서 유네스코와 아태교육원 직원들이 직접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었다. 보코바 사무총장은 이 날 아태교육원 직원들과 이사회, 그리고 아태교육원이 위치한 구로구청 관계자 등 내빈들의 환영을 받았다.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
APCEIU 자료실2014.02.05 09:18

 최근 재선에 성공한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지난 2월 3일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원장: 정우탁)을 공식 방문했습니다. 보코바 사무총장은 이날 아태교육원 직원들과 글로벌 시민교육, 국제이해교육 등 유네스코 및 아태교육원 사업과 관련된 주제에 대해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
언론이 본 APCEIU2014.02.04 18:02
언론이 본 APCEIU2014.02.04 14:14

 

이리나 보코바 사무총장, 역사 간 화해 강조
국내 유네스코 산하기관인 아태교육원 첫 방문
동남아시아 공동사 발굴 프로젝트 등 사업 격려

 

민족 간 갈등이 많았던 동유럽에서의 경험이 있기 때문에 역사를 통한 화해가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또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습니다

 최근 한일 간의 문화유산 등재 경쟁 등 역사를 둘러싼 민족 간, 국가 간 갈등이 관심사로 떠오르는 가운데,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역사를 통한 화해의 중요성을 강조해 눈길을 끈다.

 

동유럽 국가 중 하나인 불가리아 출신의 이리나 보코바(Irina Bokova) 사무총장은 23일 오전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원장: 정우탁,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역사 간 화해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 그는 아태교육원이 지난해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와 공동개최한 동남아시아 공동사 발굴을 위한 국제전문가회의를 언급하고 공동의 역사 연구를 통한 대화와 상호이해, 그리고 평화의 문화를 지향하는 것은 유네스코의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보코바 사무총장은 또한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이 추진 중인 공동사 발굴을 위한 동남아시아 전문가회의의 추진 상황에 대해 보고 받았다. 독일-프랑스 공동사, 독일-폴란드 공동사, 카리브해 중남미 역사, 아프리카사 등을 발행한 바 있는 유네스코는 현재까지 아시아 지역에서는 중앙아시아사 외에는 공동역사를 발행하지 못하고 있다.

 

 

이어진 유네스코 아태교육원 직원들과의 질의 응답에서 보코바 사무총장은 가장 큰 감동을 주는 개인이나 기관이 있냐는 질문에 얼마 전 타계한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 그는 교육은 세상을 바꿀 수 있는 무기라는 말을 남긴 만델라 전 대통령이 인종 간 갈등을 넘어 화해의 역사를 쓰기 위해 평생에 걸쳐 해왔던 노력을 강조했다. 또한 유네스코 사무총장으로서 전 세계의 크고 작은 교육기관을 방문할 기회가 많다면서 정규교육과정을 제공하는 기관이든 아니든, 학교를 다니지 못하는 아이들을 위한 지역학습센터로부터 일반적인 학교까지 아이들과 이들을 위한 교육이 있는 곳이라면 늘 감동을 준다고 말했다.

 

 

한편, 정우탁 원장은 보코바 사무총장이 지난번 이사회에서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을 방문하겠다고 약속한 것을 지키기 위해 오늘 방문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보코바 사무총장이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에 미얀마를 위한 사업을 제안한 것을 받아들여 올해 미얀마 교육자 역량개발을 위한 워크숍과 청소년을 위한 국제이해교육 사진교실(EIU Photo Class) 등의 사업을 미얀마 정부의 협조 하에 개최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의 미얀마 출신 직원인 셍 마이아웅 전문관(교육연수팀)은 이와 관련, 보코바 사무총장에게 미얀마에 관심을 갖고 많은 사업들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에서 교육자들을 위한 다양한 연수 프로그램을 직접 진행하면서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리나 보코바 사무총장은 원래 계획보다 오래 머물러 있으면서 약 한 시간 동안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었다. 그는 지난해 대한민국 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민교육 전문가회의를 개최하는 등 유네스코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는 유네스코 아태교육원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은 유네스코 카테고리 II 기관¹으로서, 2000년 유네스코 본부와 대한민국 정부 간 협정에 따라 국내에 설립된 유네스코 산하기구이다.

 

1> 유네스코 카테고리 II 기관 : 유네스코의 전략적 목표와 우선순위에 부합하는 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회원국 정부가 설립, 운영하는 기관으로, 설립 정부가 법적, 재정적 책임을 지고 유네스코는 사업 관련 전문기술 및 자문을 제공. 아태교육원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 47개 유네스코 회원국을 대상으로 타문화 이해, 평화, 인권, 세계화, 지속가능발전 등 주제와 관련된 교육자 훈련, 국제교사교류, 교육자료 개발, 국제회의 및 워크숍 개최 등의 활동 전개.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
APCEIU 자료실2014.02.03 16:02

유네스코 이리나 보코바 사무총장이 오늘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을 방문했습니다. 보코바 사무총장은 아태교육원이 진행 중인 유네스코 사업들과 관련하여 직원들을 격려하였으며, 약 한 시간에 걸쳐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