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morating Endorsement of Batik By UNESCO As World Heritage


2nd of October in Indonesia is designated as the ‘Batik Day’. This is to commemorate ‘Batik’, the Indonesian traditional clothing, for being designated by UNESCO as Masterpiece of Oral and Intangible Heritage of Humanity in the same date back in 2009. Indonesian people have been celebrating the day wearing the traditional garments, reminding the importance of the traditional asset and the need to maintain it. This year, public offices and enterprises promoted its workers to wear Batik to their workplaces, and some students wore batik at school. Pictures taken by the people wearing Batik themselves were shared via web.


It is not clear how people began to make batik but it was being made before 13th century, along Java and surrounding Pacific Islands. Batiks come in various colors and styles, depending on the local specialty and the making process. Batik is used to make clothes in variety; from simple garments to artworks. Traditional Batik has been all hand-made. The process is very complicated and needs patience that it takes about 5 to 10 years for a person to understand and exercise the production of traditional batik him/herself. After the machine-printed batik was invented, both two ways to produce batik is being used.


UNESCO officially proclaimed Indonesian Batik in 2009 for following reasons:

R.1: Indonesian Batik has a rich symbolism related to social status, local community, nature, history and cultural heritage; provides Indonesian people with a sense of identity and continuity as an essential component of their life from birth to death; and continues to evolve without losing its traditional meaning;

R.2: Inscription on the Representative List would contribute to ensuring the visibility of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at the local, national and international levels, raising awareness about its value and motivating practitioners, in particular younger generations, to continue its practice;

R.3: Various actors such as governmental and non-governmental institutions and community-based associations have jointly carried out safeguarding measures including awareness-raising, capacity-building and educational activities, and intend to continue these efforts;

R.4: The communities concerned were widely involved in the nomination process through field research in the communities; they also participated in the file preparation team and in a series of seminars to discuss the file contents, and provided their free, prior and informed consent;

R.5: The element is inscribed on the inventory of cultural elements maintained by the Department of Culture and Tourism.


Picture: Batik illustration. TEMPO/Aris Novia Hidayat

[APCEIU supporter Jung Bohyun]

asiansoul@skku.edu

Posted by 비회원

 

인도네시아, 제 5회 ‘바틱의 날’ 맞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기념
 
인도네시아에서 10월 2일은 ‘바틱의 날’이다. 이 날은 인도네시아 정부가 2009년 10월 2일 인도네시아 전통의상 혹은 그 원단을 지칭하는 ‘바틱’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것을 자축하여 지정한 기념일이다.

바틱의 날 원년부터, 인도네시아 국민들은 전통의상을 입고 그 의미와 보존의 필요성을 되새기고 있다. 올해로 5년 차에 접어든 바틱의 날을 맞아 지난 10월 2일 인도네시아의 관공서 직원들은 이 전통의상을 입고 출근하였으며 바틱을 입고 학교에 가는 인도네시아 어린이들의 모습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일부 기업은 자율적으로 바틱을 입는 사내 이벤트를 벌이기도 했다. 이 날, 웹 상에서는 인도네시아 국민들이 전통의상을 착용한 그들의 모습을 찍은 사진이 다수 공유되었다.

 
바틱의 기원은 명확하게 전해져 내려오는 바가 없지만, 자바를 비롯한 태평양 섬 지역에서 13세기 이전부터 생산되어왔다. 본래 바틱은 제조공법이나 지역의 고유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색상과 문양으로 만들어지며, 기본적인 상하의에서부터 외투, 공예품에 이르기까지 그 쓰임새가 다양하다. 전통적인 바틱의 제조는 수작업으로 이뤄지는데, 그 과정이 매우 복잡하고 정교해 그 공법을 익히는 데만 5~10년이 걸린다. 한편 19세기 중반에 발명된 기계로 문양을 프린트해내는 방법은 바틱의 양산을 가능케 했는데, 지금은 이 두 가지 방법이 모두 쓰이고 있다.
 
2009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위원회는 바틱이 가진 예술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바틱이 인도네시아의 사회문화 및 자연에 관한 풍부한 상징을 바탕으로 현대에도 지속적으로 인도네시아 국민들의 정체성을 제공하고 있다는 점과 바틱이 지역 단위를 넘어서 국제적으로도 다음 세대에 영감을 줄 수 있는 문화유산이란 점, 또 이를 보존하려는 인도네시아 정부와 지역사회의 노력을 높이 평가해 바틱을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시킨 바 있다.

 

 

 사진: Batik illustration. TEMPO/Aris Novia Hidayat


[APCEIU서포터즈 1기 정보현]

asiansoul@skku.edu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