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11th DIHAD Held a Forum Themed "Woman and Aid"

     

From March 25th to 27th, the 11th DIHAD (Dubai International Humanitarian Aid & Development Conference & Exhibition) was held in Dubai. DIHAD aims to contribute to the further enhancement of technically sound and principled international humanitarian and development assistance. And this time, DIHAD tried to achieve its goal by mainly dealing with the impact of humanitarian crises on women.

 

 

 

During the event, Princess Haya bint Al-Hussein said in her speech that it is highly suggested that we should approach women as they are part of families and communities with values and traditions but not isolate them. Moreover, according to the interview done by Arabnews.com, Ertharin Cousin, the Executive Director of the UN World Food Programs, showed his interest in the negative influence of massive war and disasters on women’s safety, food security, health and education. “This event has become a global umbrella to promote and improve the mechanisms of the humanitarian response to crises and disasters that arise in various parts of the world”, said Sheikha Lubna Al-Qasimi, the Minister of International Cooperation and Development, expressing confidence in the overall process of DIHAD. 

DIHAD has been successfully held under the patronage of H.H. Sheikh Mohammed Bin Rashid Al Maktoum, Vice-President, Prime Minister of United Arab Emirates, Ruler of Dubai, and officially supported by the United Nations, the UAE Red Crescent Authority, et cetera. The 12th DIHAD will be held from 25th to 27th of March, 2015. Further information is available at the official website of DIHAD.

 

<Reference>

photo from http://dihad.org




Posted by 비회원

'여성과 원조'를 주제로 한 제 11회 DIHAD


     3월 25일부터 27일까지 두바이에서 열한 번째 '두바이 국제 인도주의적 원조 및 개발 컨퍼런스 및 전시회(Dubai International Humanitarian Aid & Development Conference & Exhibition, 이하 DIHAD)'가 열렸다. DIHAD는 열린 토론의 장을 마련함으로써 기술적으로 온전하고 규칙을 준수하는 국제적인 인도주의 및 지원의 발달을 도모하는데 이번 행사에서는 '여성과 원조(Woman and Aid)'를 주제로 그 목표를 달성하고자 노력하였다.

이번 주제에 관하여 하야 빈트 알 후세인(Princess Haya bint Al Hussein) 왕비는 연설에서 “우리는 여성을 가족과 공동체의 가치 있는 일원으로서 받아들여야지 고립시키면 안 된다.”고 밝혔다. 3월 27일 발간된 아랍뉴스(arabnews.com)에 따르면, 유엔세계식량계획의 사무총장 어서린 커즌(Ertharin Cousin)은 “대규모 전쟁이나 자연재해는 여성의 안전, 식량안전보장(food security), 건강, 그리고 교육에 막대한 영향을 끼친다”고 주장하며 DIHAD에서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되길 기대하였다. 이에 대하여 셰이카 루브나 알 카시미(Sheikha Lubna Al Qasimi) 아랍 에미레이트 연합 국제무역부 장관은 이 행사가 “전세계 등지에서 일어나는 재앙과 위기 상황에 대한 인도주의적 접근 방법의 향상과 홍보에 지대한 영향을 끼쳐왔다”라고 밝혔다. 

아랍 에미레이트 연합의 부통령, 총리이자 두바이 국왕인 셰이크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H.H. Sheikh Mohammed Bin Rashid Al Maktoum)의 지도 아래 열리는 이 컨퍼런스 및 전시회는 유엔(The United Nations), 아랍 에미레이트 연합 적신월사(UAE Red Crescent) 등으로부터 공식 후원을 받았다. 제 12회 DIHAD는 2015년 3월 25일부터 27일까지 열릴 예정이며, 더 자세한 내용은 행사 공식 홈페이지인 http://dihad.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출처: http://dihad.org

인터뷰내용 관련 출처: http://www.arabnews.com/news/546201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