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평화생명동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8.08 제17차 아태지역 교원연수 개최
APCEIU 안과밖2017.08.08 15:37

제17차 아태지역 국제이해교육 교원연수가 지난 7월 20일부터 28일까지 서울 및 강원도 인제에서 성공리에 개최되었다. 아태지역 국제이해교육 교원연수(Asia-Pacific Training Workshop on EIU)는 유네스코 아태교육원이 2001년부터 개최해온 연수 프로그램으로, 아태교육원의 프로그램 중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교육자 역량 강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유네스코 방콕 사무소와의 협력을 통해 개최되었으며, 교사교육 및 훈련, 정책 결정, 교육과정 개발 등 다양한 경험과 배경을 가진 아태지역 21 개국 총 27명의 교육자들이 모여 지속가능발전목표 4.7 아래 세계시민교육의 개념을 탐구하고 서로의 아이디어와 실천사례들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참가자들은 예술, 인권, 지속가능발전 및 평화 교육 분야의 세계시민교육 전문가가 진행한 참여형 워크숍을 통해 각자의 교육 환경에서 세계시민교육을 구현하기 위해 무엇을,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에 대한 고민과 토론을 거듭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참가자들은 세계시민교육 실행 계획을 수립하고, 교육을 통해 교사와 미래세대가 참여하는 평화의 문화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17aptw1.jpg

17aptw2.jpg

총 9일 간의 연수 프로그램 중 3일은 강원도 인제에 위치한 DMZ평화생명동산에서 진행되었다. 비무장지대에서 불과 9킬로미터 떨어진 접경 지역에서 참가자들은 6.25 전쟁과 분단 및 현재의 남북 관계를 이해하고, 비폭력, 지속가능성, 분쟁 해결 등 세계시민교육 관련 주제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전쟁이 한 국가와 국제사회의 평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돌아보게 했다는 점에서 대부분의 참가자들이 제4땅굴 방문을 매우 인상 깊은 경험으로 꼽았다.

이번 연수 프로그램을 마무리하며 강사로 참여한 레아 에스파야르도(Lea Espallardo)는 세계시민교육은 책이나 자료를 통해 학습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교육을 통한 변혁의 과정 그 자체이자 싸울 가치가 있는 비전이라고 강조했다. 한 참가자는 연수에 참가하기 전에 이미 세계시민교육에 대해 알고 있었지만, 이번 연수를 통해 이상적이고 폭 넓은 세계시민교육의 개념이 실질적으로 다가왔으며, 본국으로 돌아가서 좀 더 효과적으로 세계시민교육을 실천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돌아간다고 연수 참가 소감을 밝혔다. 참가자들의 마지막 토론 시간은 평화로운 세계를 위해 각자의 세계시민으로서의 역할과, 더 많은 세계시민을 양성하는 교육자로서의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다짐과 서로의 대한 격려로 마무리되었다. 

 


Posted by 문화홍보소통실